가족돌봄·고립은둔 청년 전담지원 시범사업 4개 광역지자체 공개모집

청년미래센터 설치해 원스톱 맞춤형 지원…4개 광역지자체 모집

인터넷저널 | 기사입력 2024/02/21 [10:38]

가족돌봄·고립은둔 청년 전담지원 시범사업 4개 광역지자체 공개모집

청년미래센터 설치해 원스톱 맞춤형 지원…4개 광역지자체 모집

인터넷저널 | 입력 : 2024/02/21 [10:38]

정부가 가족돌봄청년과 고립·은둔청년 전담지원 시범사업에 참여할 4개 광역지자체를 선정한다.

 

보건복지부는 신취약청년 전담 시범사업을 오는 4월부터 내년 12월까지 실시하고, 해당 시범사업에 참여할 4개 광역지방자치단체를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신취약청년 전담 시범사업은 가족돌봄청년, 고립은둔청년을 지역사회 내 전담기관(청년미래센터)을 설치해 원스톱 맞춤형으로 발굴해 지원한다.

 

정부는 아픈 가족을 돌보는 14~34세 가족돌봄청년 규모는 18만여 명, 고립·은둔을 생각하는 위기 청년 규모가 최대 약 54만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부는 먼저 부모님의 갑작스런 중증수술, 건강 악화 등으로 인한 가족돌봄, 간병을 맡게 된 청년 가구를 집중 발굴한다. 기존의 소득재산 중심 기준이 아닌 아픈 가족과 청년의 돌봄 전담 여부를 기준으로 대상자를 발굴·선정할 계획이다.

 

또 돌봄대상자의 정도, 기존 서비스 수급 여부 등을 종합 고려해 960명의 청년당사자들에는 연 200만원의 ‘자기돌봄비’도 지급한다.

 

시범사업 기간에는 자기돌봄비의 효과성, 확대 여부 등도 함께 검증할 계획이다.

 

고립은둔청년은 온라인상 자가진단 및 도움요청 창구를 마련한다.

 

▲ 2024 新취약청년(가족돌봄, 고립은둔) 전담지원 시범사업 추진체계  ©



청년들을 대상으로 전담인력들이 대상자 고립도 정도에 적합한 돌봄 계획을 세우고 자기이해 자조모임, 규칙적인 식사와 같은 일상회복 활동, 당사자·가족 자조 모임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초기상담과 유형분류 등 공통기준에 따라 시행하되 지역사회 청년 특성 등에 적합하면서 다양한 프로그램 확보를 위해 센터별로 자체적으로 프로그램 기획이 가능토록 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는 가족돌봄과 고립은둔 2개 사업 모두를 수행하는 ‘통합형(또는 분설형)’이 원칙이나, 2개 사업 중 1개 사업만 수행하는 ‘특화형’으로도 신청 가능하다.

 

시범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광역지자체는 보건복지부의 공고 내용을 확인해 3월 8일 오후 6시까지 신청 의사를 보건복지부 청년정책팀에 공문 또는 담당자 e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공모 선정 결과는 올해 4월 중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등에 공지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보건복지부 누리집(www.mohw.go.kr) 또는 청년정책팀(044-202-3703)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현수엽 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은 “이번 시범사업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청년들이 더 깊은 어려움에 빠지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찾아서 다시 일어날 수 있도록 지원하려는 것”이라며 “시범사업을 통해 전국시행의 모델을 만들어 어려운 청년들이 내일을 향해 다시 꿈을 꿀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