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의료급여관리사 43명 배치, 수급자 건강·의료비 절감 기여 '톡톡'

인터넷저널 | 기사입력 2024/05/28 [10:15]

전남 의료급여관리사 43명 배치, 수급자 건강·의료비 절감 기여 '톡톡'

인터넷저널 | 입력 : 2024/05/28 [10:15]

 

전라남도가 22개 시군에 43명의 의료급여 관리사를 배치, 의료급여 수급자의 건강관리 능력 향상을 위해 개개인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사례관리’를 1만여 명에게 실시해 89억 원의 진료비를 절감토록 했다.

 

의료급여 관리사는 2년 이상의 의료기관 근무 경력이 있는 간호사다. 수급자 개인의 질병과 특성을 고려해 적정한 의료이용법과 올바른 약물 관리·복용 등을 안내하고, 필요 시 노인맞춤돌봄서비스, 가사간병방문지원사업 등 지역사회 자원을 연계해 자가건강관리 능력 향상과 안정된 생활을 영위하도록 돕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여수지역에 거주하는 한 70대 독거노인은 전립선암, 고혈압 등이 있어 스스로 건강을 관리할 능력이 약하고 2022년 의료기관 11개소, 총진료비 2천900만 원으로 병원 의존도가 높았다.

 

여수시 의료급여 관리사는 이를 인지하고 다빈도 외래이용자로 선정해 국가암검진과 적정 의료 이용 상담을 진행했다. 그 결과 자가건강관리 중요성을 인지하고 치료에 적극적으로 임해 건강상태가 호전되고 2023년 의료기관 6개소, 총진료비 400만 원으로 의료 비용도 많이 절감했다.

 

전남도는 지난해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층에 질병, 부상 등에 대한 진료비를 지원하고, 의료급여 관리사를 통한 맞춤형 사례관리를 1만여 명에게 실시해 의료기관 외래 이용도가 높은 수급자의 총 진료비를 2022년 대비 89억 원(2022년 336억 원→ 2023년 247억 원)을 절감했다.

 

의료급여 관리사의 역량 제고를 위해 매년 시군 의료급여 사례관리 지도·점검과 역량 강화 교육을 하고 있으며, 신규 채용된 시군 의료급여 관리사의 빠른 업무 적응을 위해 의료급여 제도 안내, 시스템 사용법 교육 등 현장 실무교육을 수시로 추진하고 있다.

 

이호범 전남도 사회복지과장은 “수급자 개인별 맞춤 의료급여 사례관리로 수급자들이 의료기관에만 의존하지 않고, 자가건강관리 능력을 높이고, 지역사회로 복귀하도록 온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