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소비자물가 1.6%상승, 감자값 77% 올라

이경 | 기사입력 2018/05/06 [11:15]

4월 소비자물가 1.6%상승, 감자값 77% 올라

이경 | 입력 : 2018/05/06 [11:15]
▲     © 뉴스포커스

 
농산물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다.

 

오늘(2일) 통계청이 공개한 소비자물가 동향 보고서를 보면 지난달 소비자 물가지수는 1년전 보다 1.6% 상승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9월 2.1%를 기록한 후 이후 올해 4월까지 7개월 연속 1%대에 머물렀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7개월 연속 2%를 밑돈 것은 2012년 11월∼2016년 12월(4년 2개월) 이후 처음이다.

 

하지만 농산물이 8.9% 상승했다. 전체 물가를 0.39%포인트 끌어올리는 영향을 미쳤다. 농산물 가격은 지난해 8월 16.2% 뛴 이래 8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특히 채소가 많이 올랐다. 신선 채소가격은 8.5% 상승해 지난해 8월 22.8%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감자 가격은 76.9%나 치솟았다. 2004년 3월 85.8%에 이어 가장 큰 폭이다. 쌀(30.2%), 고춧가루(43.1%), 무(41.9%), 호박(44.0%) 등 생활과 밀접한 농산물 가격도 줄줄이 올랐다.
 
서비스 물가는 1.6% 올랐고 이 가운데 외식비가 2.7%, 외식을 제외한 개인 서비스 물가가 2.4% 올랐다. 공동주택 관리비(6.8%), 가사도우미료(10.8%) 등 인건비 비중이 큰 서비스 물가 상승이 확연했다.
 
석유류 가격은 3.8%, 수산물 가격은 5.0% 올랐고 축산물은 4.7% 하락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