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줄줄이 올라, 최저임금·원재료값 인상 영향

이경 | 기사입력 2018/07/19 [10:22]

물가 줄줄이 올라, 최저임금·원재료값 인상 영향

이경 | 입력 : 2018/07/19 [10:22]
▲     © 뉴스포커스

 

물가 인상 바람이 식품과 외식업계 전반으로 확대하고 있다.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이후 식품·제과업체들이 가공식품 가격을 최대 30% 넘게 올렸다.

 

11년째 라면 가격을 동결한 오뚜기는 지난달 초 라면을 빼고 16개 품목 가격을 최대 27.5% 올렸다.

 

제과업체들도 가격을 인상했다.

 

롯데제과는 지난달 빼빼로 4종 가격을 1천200원에서 1천500원으로 25.0% 올렸다.

 

중량을 15%가량 늘려서 중량당 가격으로 따졌을 때는 가격 인상 폭이 이보다는 작다.

 

크라운제과는 참크래커 가격을 33.3%, 해태제과는 오예스를 25.0%, 맛동산을 33.3% 각각 올렸으며 팔도는 비락식혜와 비락수정과 캔 제품 가격을 이달 5일부터 100원 11.1% 올렸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에서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대표 외식 메뉴 8개 가운데 7개 가격이 1년 새 올랐고 1개만 지난해와 같았다.

 

지난달 서울 지역 냉면 가격은 한 그릇 평균 8천808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846원 뛰었다.

 

삼겹살 가격은 200g당 1만6천489원으로 868원 올랐고 김치찌개 백반과 칼국수·김밥, 비빔밥, 삼계탕 순으로 많이 올랐다.

 

올해 최저임금 16.4% 인상으로 인건비 부담이 커지고 원재료 가격과 임대료 상승까지 맞물리면서 가공식품과 외식 메뉴 가격이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