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묘소 벌초 시작, "야생 진드기·벌·뱀 조심하세요"

온라인 뉴스팀 | 기사입력 2019/08/23 [10:58]

추석 앞두고 묘소 벌초 시작, "야생 진드기·벌·뱀 조심하세요"

온라인 뉴스팀 | 입력 : 2019/08/23 [10:58]

◆ 진드기 감염병 SFTS와 쯔쯔가무시 …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

 

벌초 활동 중 가장 주의해야 할 요소 중 하나가 바로 야생 진드기 감염병이다. 진드기 매개 질환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와 쯔쯔가무시증은 대표적인 ‘살인 진드기병’으로 악명 높다. 잠복기가 각각 6~14일, 6~21일 정도로, 증상이 나타나도 몸살감기인 줄 알고 가볍게 생각하다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일찍 호전되기 위해선 야외활동 약 1주일 후 열과 통증이 나타났을 시 진드기 감염병을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SFTS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며, 감염자의 혈액 및 체액 접촉으로도 걸릴 수 있다. 고열과 전신 통증을 동반하므로 원인 미상의 고열이 나며 2주 내 야산이나 밭에서 활동을 한 적이 있다면 반드시 의심을 해봐야 한다.

 

쯔쯔가무시증은 활순털진드기에 물려 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질환이다. 질본에 따르면 쯔쯔가무시증 환자의 90% 이상이 가을철에 발생한다. 잠복기는 약 6~21일 정도로, 대개 10~12일 사이에 증상이 나타난다. 발열, 오한, 발진, 림프샘 비대 등의 증상을 보인다. 발열 후 약 1주일이 지나면 원형이나 타원형의 발진이 나타났다가 사라지고 그 자리에 딱지가 남는다. 특히 만성질환자나 고령자는 합병증으로 급성호흡곤란증후군, 다발성 장기부전, 패혈성 쇼크, 중추신경계 질환 등이 나타나 사망할 수 있다.

 

SFTS나 쯔쯔가무시증은 아직 예방백신이 없어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야외 활동 전 기피제를 뿌리고, 긴팔, 긴 바지, 양말 등 의류를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그밖에 △돌아온 후에는 즉시 샤워나 목욕으로 진드기를 제거하기, △풀밭 위에 눕지 않기, △풀밭에 사용한 돗자리는 세척하여 햇볕에 말리기, △풀숲에 앉아서 용변 보지 않기, △장화 신기 등의 실천이 필요하다.

 

◆ 벌침은 플라스틱 카드로 밀어서 빼야 … 향수, 화장품, 화려한 복장은 피하는 게 좋아

 

벌에 쏘이면 보통 쏘인 자리가 아프고 붓는다. 벌독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들은 대부분의 경우 쏘인 자리가 아프고 붓는 것에서 끝나지만 벌독 알레르기가 있다면 쇼크에 빠져 생명을 잃을 수 있다. 저혈압, 의식불명, 발작, 호흡곤란, 복통 등이 나타나면 지체 없이 응급실로 와야 한다.

 

벌에 쏘였을 때는 우선 벌침이 남아 있는 경우 플라스틱 카드 등으로 밀어서 빠지게 해야 한다. 핀셋 등으로 벌침을 직접 집으면 독이 혈관 속으로 들어갈 수 있다. 또 통증과 부기를 가라앉히기 위해 찬물 찜질을 해 주고 쏘인 부위에 스테로이드 연고를 발라주면 좋다. 통증과 부기가 하루가 지나도 빠지지 않는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향수, 화장품, 밝은 원색 계열의 옷은 벌을 끌어들일 수 있어 산기슭 같이 벌이 나타날 만한 곳에 갈 때는 미리 피해야 한다. 벌이 가까이 접근했을 시에는 벌이 놀라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조심스럽게 피해야 하고 낮은 자세를 취하는 것이 좋다.

 

◆ 뱀에 물린 부위는 심장보다 아랫쪽으로 … 물린 부위 씻을 때 얼음, 찬물, 알코올 피해야

 

뱀 역시 야외활동 중 안전사고를 유발하는 주요 원인이다. 우리나라에선 살모사류 독사가 많이 서식하는데, 이 뱀에 물리면 먼저 국소부위에 증상이 나타난다. 물린 자리가 붓고 아프며, 심하면 조직이 괴사한다. 이때 즉각적인 응급처치를 하지 않으면 국소부위 증상이 전신증상으로 발전해 치명적일 수 있다. 뱀에 물리면 주위 사람들에게 알려 그 자리를 떠나게 하고, 환자가 흥분하거나 움직이면 독이 더 빨리 퍼질 수 있어 환자를 눕히고 안정시켜야 한다.

 

독의 확산을 막으려면 물린 부위를 심장보다 아래쪽으로 향하게 하고, 환자에게 먹거나 마실 것을 주는 것은 삼가야 한다. 물린 부위가 붓고 아프거나 독성 증상이 나타나면 물린 부위에서 5~10cm 정도 심장 쪽에 가까운 부위를 끈이나 고무줄, 손수건 등으로 묶어 독이 퍼지는 것을 지연시켜야 한다. 이때 피가 통하지 않을 정도로 너무 꽉 조이면 오히려 상처 부위가 괴사할 수 있어 손가락이 하나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느슨하게 묶어줘야 한다.

 

뱀에 물린 부위는 미지근한 물이나 식염수로 씻는 것이 좋다. 얼음이나 찬물, 알코올은 뱀의 독을 더욱 쉽게 퍼지게 할 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다. 팔을 물렸을 때는 가만히 두면 팔이 부어오르면서 손가락이나 팔목을 조일 수 있어 팔에 있는 장신구를 모두 제거해야 한다. 예방을 위해선 벌초 시 굽이 두꺼운 등산화를 착용하는 등의 대비를 해야 한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