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미래통합당 출범, 소통합이지만 수도권 위력 발휘할 것"

박귀월 | 기사입력 2020/02/21 [12:00]

박지원 "미래통합당 출범, 소통합이지만 수도권 위력 발휘할 것"

박귀월 | 입력 : 2020/02/21 [12:00]

▲ 박지원 前대표(전남 목포, 대안신당) 사진=박지원 페이스북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전 대표는 “앞으로 남은 총선의 가장 큰 변수는 미래 통합당의 tk 공천”이라며 “물갈이 공천을 하면 낙천한 의원들이 그대로 있지는 않을 것이고, 서로 뭉쳐서 결과적으로 박근혜 세력이 더 큰 영향력을 발하게 될 것이기 때문에 영남은 앞으로 시끄러워 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2.20) 아침 tbs-R <김어준의 뉴스공장, 정치 9단주>에 출연해 “보수대통합은 안 되었지만 그 동안 박형준 위원장이 잘 해 왔고 그래서 소통합은 성사가 되었다”며 “소통합으로도 수도권에서 위력을 발휘할 것이고 민주당도 앞으로 정신 차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대안신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통합에 대해 “통합은 결국 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내가 당 대표가 되고 우리 당이 중심이 되겠다’고 하는 그런 생각이 아직도 있기 때문에 당분간은 어렵고 우리는 더 망해야 더 좋은 후배, 더 좋은 인물을 찾아보자는 이야기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통합 후 3당 대표들이 공동대표, 손학규 대표가 상임대표를 맡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당이 중심이 된다는 그런 생각을 버려야 한다”며 “우리의 통합은 진보 정권 재창출에 모든 포커스를 맞추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미래통합당 유승민 전 대표와 이혜훈 의원 간의 문자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것에 대해서 “달마가 동쪽으로 간 이유는 알겠지만 왜 문자가 공개되고 보도되었는지는 모르겠다”면서 “지금 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께서 잘 하고 있고, 공천 면접 심사 전에 많은 의원들에게 불출마 이야기를 하고 tk에게 칼을 대는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 모두가 풍전등화”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밤사이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고, 특히 사람의 이동이 없고 심리적인 불안과 공포가 더욱 커지는 것이 문제”라며 “저도 경기 회복을 위해서 추경 편성이 필요하다고 일찍이 주창해왔고 지금 김부겸 의원 등이 주장을 하고 있는데 이번 임시국회에서 관련 논의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우리의 방역 시스템은 일본 미국과 비교해도 뛰떨어지지 않는 세계 초일류”라며 “코로나로 인해서 모든 모임이 취소되고, 경제가 안 된다는 이 두 가지 문제에 대해 정부가 동시적으로 대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대한뉴스통신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