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언론블로그·UCC댓글논쟁디지털세상월드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포토·만평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09.27 [04:03]
자유게시판   편집게시판   전체기사보기
"MB에 '노무현 보복수사' 부추긴 사람 있다"
정두언 전 의원 "한상률이라 딱짚어 말못하지만 국세청장으로 추정"
 
서울의소리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MB정권 초기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와 관련 11일 “집권초기 촛불시위에 당한 이명박에게 박연차를 잡으면 노 전 대통령을 잡을 수 있다고 부추긴 사람은 국세청장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정두언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국정원 적폐청산TF 14개 조사 사건 중 하나인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관여 및 언론플레이 의혹, 일명 ‘논두렁 시계’ 사건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정두언은 “이명박은 광우병 사태 때 촛불시위에 많이 당했다”며 “노 전 대통령 세력이 주동했다고 생각했고 또 그것을 부추긴 인간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그는 “당시 소위 권력기관장에서 검찰총장, 경찰청장, 국세청장 셋 중에 한명만 남겨놓고 교체한다는 얘기가 돌았는데 살아남아야 하니까 그 중 한명이 일을 벌인 것 같다”고 말했다. 

정두언은 “그런데 그때 국세청에서 박연차 조사를 시작했다”며 (당시 국세청장)한상률이라고 딱 짚어서 이야기는 못하고 하여튼 국세청장이라고 추정이 된다”고 말했다.

 

당시 국세청장 한상률


이어 “국세청에서 박연차를 수사하면서 ‘박연차를 잡으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잡을 수 있다’고 그렇게 얘기를 했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그 수사가 시작됐다더라”고 당시 풍문을 전했다. 

진행자의 확인 질문에 정두언은 “국세청장이 그런 말을 했다, 안했다는 게 아니라 국세청이 박연차 수사를 시작한 근본적인 이유가 일반적인 수사가 아니라 그런 정치적인 수사였다는 얘기가 돌았다”고 말했다. 

‘이명박이 그렇게까지 한 이유는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에 정두언은 “광우병 사태를 당하면서 시작부터 반대 세력이 만만치 않다고 느낀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뭔가 정리하고 넘어가지 않으면 국정운영이 어렵겠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두언의 발언에 대해 안원구 전 대구지방국세청장은 같은 방송에서 “지금 말씀하신 내용이 거의 다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원구는 “언제 같이 한번 뵈었으면 좋겠다”며 “제가 경험한 것이 있으니 같이 맞춰 보면 충분히 퍼즐이 다 맞춰질 것 같다”고 했다. 

안원구는 2008년 ‘박연차 게이트’ 수사의 단초가 된 태광실업 세무조사가 정치적 목적의 표적조사였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안원구는 “서울 도곡동 땅 관련 서류를 직접 봤고, 이 서류에 ‘실소유주 이명박’이라 적혀 있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8/16 [10:33]  최종편집: ⓒ 인터넷저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노무현 정치보복 수사 부추긴 국세청장 한상률] "MB에 '노무현 보복수사' 부추긴 사람 있다" 서울의소리 2017/08/16/
뉴스
최근 인기기사
실시간 댓글
씨발럼이라고 썼다가 고소당함 주어 없
518진실규명을 원합니다. 당시 진실을
다운로드하면 무료입장할수 있다는데
죄송. ㅠ.ㅠ 요즘 회원가입을 님처럼
왜? 아직도 회원가입 승인이 안돼요?
좋은 기사 응원합니다. 삼성과 mb아들
원고에서도 제10장 끝부분 분량이 이 정
이슬비 작가님, 글 올린 게 잘린 듯 합
좋은 기사 굿!!!!!
대한민국 국민은 납세 의무 지켜야 합니
  회사소개만든이광고/제휴 안내후원기사제보기사검색
Copyright ⓒ 2006 인터넷저널. All rights reserved. Email us for more information. e메일 injournal@injourna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