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언론블로그·UCC댓글논쟁디지털세상월드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포토·만평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09.27 [05:03]
자유게시판   편집게시판   전체기사보기
서울 240번 버스 논란, 누리꾼 분노 커져가
"아이만 내렸다"며 문을 다시 열어달라는 엄마 요청 무시하고 주행
 
신종철기자


[플러스코리아타임즈=신종철 기자]서울 240번 버스 운전기사가 아이만 내렸다며 뒷문을 열어달라고 요청한 여성 승객의 요청을 무시한 채 주행해 구설에 올랐다.


11일 오후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 게시판에는 서울 강남구 신사역에서 중랑공영차고지로 향하는 240번 버스 기사에 대한 민원 글이 게재됐다.

 

▲     © 11일 오후 한 누리꾼이 240번 버스 운전기사에 대한 민원을 제기했다. /서울특별시버스운송사업조합



글쓴이는 건대입구 역 인근 버스정류장에 “5살도 안 돼 보이는 여자 아이가 내리고 바로 여성분이 내리려던 찰나 뒷문이 닫혔고, 아이만 내리고 엄마는 못 내렸다”라며 “아주머니가 울부짖으며 아이만 내리고 본인이 못 내렸다고 문 열어달라고 하는데 무시하고 그냥 건대입구역으로 갔다”고 저었다.


글쓴이는 이어 “아주머니가 문 열리고 울며 뛰어나가는데 (운전기사가)큰 소리로 욕을 하며 뭐라 뭐라 했다”라고 말했다.

 

이 게시물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확산됐다. 이어 누리꾼들의 버스 운전기사에 대한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 관계자는 12일 “CCTV를 살펴본 결과 버스안에 사람이 많아 혼잡했고 아이가 엄마와 떨어져 있었다”라며 “어머니가 기사에게 얘기했을 때 물리적으로 버스가 출발해 8차선 도로에서 정차가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CCTV에서 확인이 된 것”이라며 “CCTV는 서울시가 확보했지만 공개할 수는 없다. 기사가 어머니에게 욕설을 했다는 내용도 CCTV로는 확인을 할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 자체만 갖고 버스기사를 처벌할 근거는 없다”라며 “처벌보다는 교육을 통해 재발 방지 조치를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어머니는 아이를 만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자양1파출소 관계자는 12일 “아이 엄마가 아이를 찾고 파출소에 방문했다. 실종 신고는 따로 들어온 게 없다”고 전했다.


누리꾼은 “처벌할 근거가 없어서 처벌을 못 한다니” “이걸 말이라고 하는 건가 지금” “나는 한국에서 아이 안 낳고 안 키울거야” “애랑 엄마랑 새잉별할 뻔 했는데 교육을 통한 재발 방지라니” “처벌할 규정마저 없다니 정말 답답하다. 아이나 어머니나 얼마나 놀랐을까” “기사 실명을 공개해야 한다” “240번 기사가 누구인진 몰라도 무서워서 타겠나” “진짜 황당 그 자체네” “욕설이 녹음 안 됐다는 이유만으로 처벌이 안 되다니, 버스 안에서 욕설을 들은 사람은 뭐가 되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원본 기사 보기:pluskorea
기사입력: 2017/09/13 [10:26]  최종편집: ⓒ 인터넷저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240번버스 아이 엄마 ] 서울 240번 버스 논란, 누리꾼 분노 커져가 신종철기자 2017/09/13/
뉴스
최근 인기기사
실시간 댓글
씨발럼이라고 썼다가 고소당함 주어 없
518진실규명을 원합니다. 당시 진실을
다운로드하면 무료입장할수 있다는데
죄송. ㅠ.ㅠ 요즘 회원가입을 님처럼
왜? 아직도 회원가입 승인이 안돼요?
좋은 기사 응원합니다. 삼성과 mb아들
원고에서도 제10장 끝부분 분량이 이 정
이슬비 작가님, 글 올린 게 잘린 듯 합
좋은 기사 굿!!!!!
대한민국 국민은 납세 의무 지켜야 합니
  회사소개만든이광고/제휴 안내후원기사제보기사검색
Copyright ⓒ 2006 인터넷저널. All rights reserved. Email us for more information. e메일 injournal@injourna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