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언론블로그·UCC댓글논쟁디지털세상월드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포토·만평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4.21 [01:02]
자유게시판   편집게시판   전체기사보기
MB이름쓰인 책등 다스규명 중요서류발견
檢본사압수수색 실소유주 밝힐 단서될 각종자료 다수 확보, MBC보도
 
서울의소리

다스 비자금 수사에서 이명박의 관여 정황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11일 다스 본사를 압수수색한 검찰은 실소유주가 누군지를 밝히는 데 단서가 될만한 서류를 다수 확보했다.고 mbc가 보도했다.

 

▲     © 서울의소리

 

특히 다스 압수수색 과정에서 이명박의 이름이 쓰여진 영문 소개 책자도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다스가 해외 업체와 합작 회사를 만들기 위해 제작한 책자였는데, 검찰은 회사관계자를 불러 여기에 이명박 이름이 기재된 이유를 추궁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mbc 보도에 따르면 다스의 경북 경주 본사에 11일 저녁, 검찰 수사관들이 다스 공장 구석에 놓인 컨테이너의 문을 따고 들어가 그 안에 놓인 문서들을 뒤졌다.

 

컨테이너가 위치한 곳은 다스 공장 부지의 가장 남쪽. 외주업체가 자재 창고로 사용하던 눈에 띄지 않는 곳에 놓여진 컨테이너 네 개에 다스가 회사의 중요 서류를 은닉해왔던 곳이다.

 

검찰은 내부 사정을 잘 아는 전직 직원의 도움을 받아 건물과 사무실을 하나하나 뒤지던 중 서류가 대량으로 숨겨진 이곳을 발견했다.


다스 측은 어제 압수수색을 앞두고 회장 사무실의 팻말을 대기실로 바꿔놓는 기이한 행태를 보이기도 했다.

 

다스 전 직원은 "서류를 빼서 컨테이너에 가져다 놨어요. 회장님 서류, 임원 서류, 고위직 서류를 치웠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지난 2012년 내곡동 특검의 압수수색 당시에도 똑같은 행태로 임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피했다"고 말했다.

 

다스 전 직원은 "당시 감사비서실을 운전기사실로 바꿨는데 이번에도 회장실을 대기실로 바꿨다."고 전했다.

 

 

mbc는 "검찰이 특검 지시로 120억 원의 비자금이 반환된 2008년 당시의 다스 내부 자료를 대거 확보함에 따라 비자금 실체와 다스 실소유주를 규명하기 위한 검찰의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8/01/13 [09:27]  최종편집: ⓒ 인터넷저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다스 수사 이명박 이름쓰인 각종 서류 발견] MB이름쓰인 책등 다스규명 중요서류발견 서울의소리 2018/01/13/
뉴스
최근 인기기사
실시간 댓글
이사부에 관한 얘기
미투운동 악용하는 이명박과 mbn김주하
안철수 거짓말 모음 검색바람 국민 사
진실을 속이지마라 국민을 속이지 마라
독도는 한국땅이다 일본은 사기치지 마
인터넷검색창에서 안철수 거짓말 모음
정의가 승리한다 사기치는 놈은 나쁜놈
웃기는 사기 공부하면 초딩도 안다 대한
대한민국 국민은 이병박한테 사기당한것
개헌 찬성한다 그러나 특정 세력이 원하
  회사소개만든이광고/제휴 안내후원기사제보기사검색
Copyright ⓒ 2006 인터넷저널. All rights reserved. Email us for more information. e메일 injournal@injourna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