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언론블로그·UCC댓글논쟁디지털세상월드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포토·만평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7.11.19 [22:08]
자유게시판   편집게시판   전체기사보기
"침묵의 시간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詩로 말한다] 할 말도 없고 하고 싶지도 않아 말을 줄이고...
 
임효림
▲ 만우 스님의 시 '생일'을 효림 스님이 붓으로 쓴 작품입니다.     © 인터넷저널


침묵 속으로 /임효림

눈감고 귀 막고
침묵 속으로 침묵 속으로

수천만길 땅속으로만
흐르는 물길도 있다 

[詩 해설] 살다 보면 매양 하는 일이 다 잘 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또 하는 일이 다 잘 안 되는 것도 아닙니다. 서툰 화가가 그림을 그리다가 지우고 지우고는 다시 그리는 것처럼 우리들의 삶이란 것도 항산 그런 것이 아닌가 합니다.
 
그렇게 또 한해가 기울고 있습니다. 지나 놓고 보면 다행이다 싶은 일도 들어 있고, 뭔가 아쉽고 서운 일도 있습니다.
 
나는 나이가 들어 갈수록 침묵의 시간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옛날에는 세상을 향하여 뭔가 외치기도 하고 그랬는데 근자에는 할 말도 없고 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그래서 되도록이면 말을 줄이고 침묵을 합니다.  

 

기사입력: 2008/12/18 [17:55]  최종편집: ⓒ 인터넷저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임효림, 시로 말한다] "새해에는 총이나 하나 가지고 싶다" 임효림 2009/01/14/
[임효림, 시로 말한다] "침묵의 시간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임효림 2008/12/18/
뉴스
최근 인기기사
실시간 댓글
태극기를 저런대 도용해서 한다는자체가
김오달입니다. 페이스북으로 메시지 주
누구신지요?
김오달 기자님 연락처 좀 알수 있을까
무생이사위 마악전과가 있는데, 집유로
아무리 생각혀도 준표가 방빼야겠다,
씨발럼이라고 썼다가 고소당함 주어 없
518진실규명을 원합니다. 당시 진실을
다운로드하면 무료입장할수 있다는데
죄송. ㅠ.ㅠ 요즘 회원가입을 님처럼
  회사소개만든이광고/제휴 안내후원기사제보기사검색
Copyright ⓒ 2006 인터넷저널. All rights reserved. Email us for more information. e메일 injournal@injourna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