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먹는 치료제’ 4월 말까지 46만 명분 순차 도입 추진, 중대본

팍스로비드 20만7000명분·라게브리오 2만명분은 도입 완료
라게브리오 26일부터 사용…임부·만 18세 미만 등은 제외

인터넷저널 | 기사입력 2022/03/26 [10:06]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4월 말까지 46만 명분 순차 도입 추진, 중대본

팍스로비드 20만7000명분·라게브리오 2만명분은 도입 완료
라게브리오 26일부터 사용…임부·만 18세 미만 등은 제외

인터넷저널 | 입력 : 2022/03/26 [10:06]

정부가 오는 4월 말까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총 46만 명분의 도입을 추진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먹는 치료제 총 100만 4000명분을 확보하고 순차적으로 도입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



한편 화이자의 ‘팍스로비드’는 이날 도착한 추가 물량 4만 4000명분을 더해 총 20만 7000명분이 도입됐다. 전날까지 약 11만 4000명에게 사용돼 남은 물량은 약 9만 3000명분이다.

 

지난 24일 초도 물량 2만명분이 들어온 MSD의 ‘라게브리오’는 오는 26일부터 본격 사용된다.

 

이와 관련해 이 제1통제관은 “투약 대상은 증상 발현 5일 이내의 60세 이상 어르신과 40세 이상 기저질환자, 면역저하자 중에서 기존 치료제의 사용이 어려우신 분들”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먹는 치료제의 신속한 물량 도입을 위한 협상을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오는 4월 말까지 총 46만 명분의 먹는 치료제 조기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라게브리오는 초도 물량 2만 명분이 조기 도입돼 오는 26일부터 본격 사용될 예정이다.

 

다만 라게브리오는 긴급사용승인 내용 등을 고려해 증상 발현 5일 이내인 60세 이상자·40세 이상 기저 질환자·면역저하자 중 기존 치료제 사용이 어려운 대상자에게 사용된다.

 

때문에 팍스로비드를 우선 처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병용 금기 약물 복용 등으로 투약이 제한되거나 다른 치료제 사용이 어려운 경우 라게브리오를 처방받을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임부와 만 18세 미만 소아·청소년 환자는 식품의약품안전처 긴급사용승인 적용 대상에서 제외됨에 따라 투약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이에 이 제1통제관은 “라게브리오가 현장에서 안전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며 “임부와 소아·청소년에게 처방되지 않도록 DUR 시스템 등록 등 여러 관련 준비를 철저하게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의료기관으로 치료제 사용과 관련 안내서 및 지침을 송부한다”면서 “의약품이 안전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사용 현황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중대한 부작용이 발생된 경우에는 의약품 부작용 피해구제 절차에 따라 피해 보상이 철저하게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의료기관, 약국, 환자 등은 의약품 사용 후 발생한 부작용에 대해서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www.drugsafe.or.kr, ☎1644-6223)으로 신고하거나 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