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금, 희대의 조작사건 될 것, 언론은 검찰 애완견이냐" 이재명

장서연 | 기사입력 2024/06/15 [10:35]

"대북송금, 희대의 조작사건 될 것, 언론은 검찰 애완견이냐" 이재명

장서연 | 입력 : 2024/06/15 [10:35]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에 대해 "희대의 조작 사건으로 결국은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오늘(14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사건 재판에 출석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언론 본연의 역할을 벗어난 잘못된 태도들 때문에 이 나라 민주주의가 훼손되고 진실은 바닷속에 가라앉는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상식적인 선에서 판단해 보라"면서 "대체 말이 되는 소리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장 사건에서는 북한에 송금한 800만달러가 쌍방울 그룹의 대북 사업 대가라고 판시하고 있다. 그러나 같은 법원에서 진행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사건에서는 이재명과 경기도를 위한 송금이라는 판결이 나왔다"며 "언론에서는 이런 점이 왜 발생했는지를 전혀 지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이라고 하는 국가 권력기관이 사건을 조작하고 엉터리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기는커녕 마치 검찰의 애완견처럼 주는 정보 받아서 열심히 왜곡 조작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언론의 역할은 진실을 보도하는 것"이라며 "언론 본연의 역할을 제대로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수원지방검찰청은 지난 12일 이 대표가 쌍방울 그룹의 대북 송금 사건에 연루됐다고 보고 제3자 뇌물 등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 도배방지 이미지

대북송금 희대의 조작사건 언론 검찰 받아쓰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