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를 죽여야 한다면 빨리 끝내는 게 나을 것"

[연재소설] 홍매지숙명(紅梅之宿命) 피다, 14장 임의침묵(14-3)

이슬비 | 기사입력 2018/01/02 [09:18]

"윤희를 죽여야 한다면 빨리 끝내는 게 나을 것"

[연재소설] 홍매지숙명(紅梅之宿命) 피다, 14장 임의침묵(14-3)

이슬비 | 입력 : 2018/01/02 [09:18]

제14장 임의 침묵(3)

 

<지난 글에 이어서>    
유흔, 보현.”
 
윤희를 죽여, 2후계가 되어야 자신이 금족령에서 풀려날 수 있다면, 그리고 무엇보다 꼭 자신의 손으로 윤희를 죽여야 한다면…… 빨리 끝내는 것이 나을 것이었다.
 
고도의 상인들이 가라고루성에 도착하는 것이 언제지?”


사흘 후 정도입니다만…….”
 
서란은 두 눈을 꼭 감았다. 무서웠다. 솔직히 말하면, 무서웠고, 더 솔직히 말하면, 사람을 죽여본 적이 없어서 무서웠다. 사람을 죽인다는 것이 무서웠고, 자신이 살기 위해서는 다른 사람을 죽여야 하는 이 한씨가가 무서웠고, 더 나아가 그를 종용하는 부상국 전체가, 아니, 천하가 무서웠다.
 
사흘 후라……. 그때, 산머루를 가지고 오는 상인도 있겠지?”
 
그러나 꼭 그래야만 한다면, 꼭 사람을 죽여야만 한다면, 꼭 사람을 죽여야만 자신이 살아남을 수 있다면…… 그렇게 하지 못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어쨌거나 서란은 열 살 어린아이였고, 그저 살고 싶어 하는 한 사람에 불과했다.
 
윤희가 산머루를 좋아하니까 말이야.”
 
서란은 고개를 푹 숙이고 손가락으로 무릎을 만지작거렸다. 유흔이 그런 서란의 손을 붙잡아, 자신의 가슴에 가져다댔다.
 
무서워하지 마, 화야.”


유흔?”


내가 있잖아. 화야, 내가 있잖아. 그러니까 무서워하지 마.”


…….”


나 여기 있어, 화야. 나 여기 있어. 그러니까…… 무서워하지 마.”
 
서란은 유흔의 손등 위로, 자신의 나머지 한 손을 겹쳤다. 말 한 마디 한 마디를 이어가는 서란의 목소리는 한없이 무겁기만 했다.
 
산머루를 자리공과 바꿔, 보현. 할 수 있지?”


, 아가씨. 할 수 있어요.”


은밀히 해야 해. 들키지 않게. 알았지?”
 
말을 마치며 서란은 쓰러질 듯이 유흔의 품에 안겼다. 유흔은 그런 서란을 품 안 가득 끌어안고 등을 토닥였다. 서란의 여린 몸은 하염없이 떨리고 있었다.

<다음 글에 계속>

알바노동자, 여성, 정신장애인, 성소수자. 노동자와 다중소수자라는 정체성 속에서 길어올린 이야기. 해방세상이 와도 탄압받을 소수자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오컬트 무협소설 연재 관련기사목록
이슬비 오컬트무협소설 연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