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취업난에도 중소기업 67% 인력부족, 생산·현장직 가장 많아

허승혜 | 기사입력 2019/09/19 [10:38]

극심한 취업난에도 중소기업 67% 인력부족, 생산·현장직 가장 많아

허승혜 | 입력 : 2019/09/19 [10:38]
▲     © 뉴스포커스

 

최근 극심한 청년 취업난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 3곳 가운데 2곳은 인력 부족을 호소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원수 300명 미만 중소기업 526곳을 대상으로 고용실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 기업의 66.9%가 "적시에 직원을 채용하지 못해 현재 인력 부족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인력 부족 직무 분야로는 생산·현장직이 34.7%로 가장 많았으며 ▲ 국내 영업(20.2%) ▲ 판매·서비스(17.6%) ▲ 연구개발(13.9%) ▲ IT·정보통신(12.2%) 등의 순이었다.

 

이처럼 인력수급이 어려운 원인에 대해서는 구직자들의 높은 눈높이를 꼽은 기업이 43.3%(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기업의 낮은 인지도(33.7%)와 상대적으로 낮은 연봉 수준(32.5%) 등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 복지제도 불만족(29.3%)과 불편한 근무환경(19.4%), 넓은 업무영역(10.5%) 등도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들 중소기업의 인사담당자들에게 최근 1년 내 채용했던 신입사원 가운데 퇴사한 직원이 있느냐고 물었더니 74.5%가 있다고 답했다.

 

신입사원 조기 퇴사 시기에 대해서는 입사 후 3개월 이내라는 응답이 63.5%에 달했으며, 입사 후 3∼6개월 이내(29.8%)와 입사 후 6개월∼1년 이내(6.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