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언론블로그·UCC댓글논쟁디지털세상월드뉴스정치·경제사회·문화포토·만평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편집  2018.07.17 [01:03]
자유게시판   편집게시판   전체기사보기
"MB청와대가 기무사 댓글공작도 지시했다"
광우병 촛불집회 용산참사 '안보이슈' 간주, 시민상대 심리전 펼쳐
 
서울의소리

이명박때 국군기무사령부가 청와대 지시로 댓글부대를 만들어 조직적인 여론 공작을 벌인 사실이 기무사 자체 진상조사 결과 처음으로 공식 확인됐다. 

 

▲     © JTBC 영상켑쳐


30일자 경향신문이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을 통해 확인한 보도에 따르면, 최근 기무사는 자체 진상조사에서 2010~2012년 운영된 해외홍보팀의 댓글 공작 활동을 확인했다.

 

진상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무사는 이명박 정부 출범 첫해인 2008년 광우병 촛불집회가 한창일 때 국정홍보 업무를 수행했다. 온라인에서 북한의 남남갈등 조장 정황이 있다고 보안처 정보전대응과가 판단한 결과다. 

 

기무사가 본격적으로 사이버 활동에 들어간 것은 2009년 사이버첩보분석과를 신설하면서다. 이 시기는 국정원이 원세훈 원장 취임(2월12일) 직후 심리전단을 확대한 시기와 겹친다.

 

댓글부대는 총 250명 규모로 파악됐다. 하지만 기무사 댓글부대는 예하부대원과 친척·친구 등 타인 명의의 아이디를 이용해 지지 댓글을 작성하는 등 방법을 동원해 부대 직제상 편성된 인원의 몇 배수로 활동범위를 넓혔다. 

 

기무사는 북한 핵실험뿐 아니라 용산참사와 같은 사회 이슈도 ‘안보 이슈’로 간주하며 경찰 및 정부 지지 댓글을 다음 아고라 등에 게시했다. 시민을 대상으로 심리전을 편 것이다.

 

이명박 청와대가 국가정보원, 국군 사이버사령부, 기무사까지 권력기관들이 불법 댓글 공작에 총동원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이로서 당시 청와대 및 기무사 관련자에 대한 검찰 수사도 불가피해졌다

 

경향신문이 입수한 군 사이버사령부 이태하 전 심리전단장과 옥도경 전 사령관의 2014년 7월(추정) 대화 녹취록을 보면 이 전 단장은 “기무사가 불법으로 심리전 조직을 만들어 MB(이명박) 청와대 대책회의에 나와 같이 떠들었다”며 “내가 그걸 터뜨리면 너희들(기무사)은 죽는다. 조직이 다 날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무사 내 댓글부대를 만든 것 자체가 불법이라는 주장인데, 실제 그런 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이 군 자체조사를 통해 공식 확인된 것이다.

 

해외홍보팀과 별개로 기무사가 이명박 초기인 2009년 부대별로 4~5명씩 총 250명 규모의 댓글부대를 만든 뒤 2010년 11월까지 운영하면서 용산참사, 북한 핵·미사일 문제, 천안함 사건 등에 대응한 사실도 확인됐다. 이들은 친척·친구 등 타인 명의 아이디를 이용해 댓글 작업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의원은 “기무사가 청와대와의 교감하에 해외 홍보를 껍데기 명분으로 내세우고 뭘 했느냐가 중요하다”면서 “검찰의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10/01 [14:40]  최종편집: ⓒ 인터넷저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이명박 청와대 기무사 댓글공작 지시 용산참사 광우병촛불집회 ] "MB청와대가 기무사 댓글공작도 지시했다" 서울의소리 2017/10/01/
뉴스
최근 인기기사
실시간 댓글
최순실 정체가 충격이다 필독하자 국정
성범죄 1위 목사 미투운동 대박이다 인
대한민국 초딩필수상식 필독하자 인생
국정농단최순실 정체가 충격이다 최순실
초딩 필수 종교상식 필독하자 맹신 바
맹신 바보들아 정신차려라 무지에서 깨
쓰레기들
(((성범죄 1위 목사 증거자료))) 2002
정치도 종교도 개판이다 적극홍보하자
미투운동악용하는 이명박김주하 ??? =
  회사소개만든이광고/제휴 안내후원기사제보기사검색
Copyright ⓒ 2006 인터넷저널. All rights reserved. Email us for more information. e메일 injournal@injournal.net